​EPL 왕좌 앉은 맨시티, 이제 트레블 향해

이동훈 기자입력 : 2021-05-12 09:44
두 시즌 만에 EPL 왕좌 되찾아 리그·리그컵에 이어 챔스 노려

맨체스터 시티 경기장[ EPA=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다시 왕좌에 앉았다. 이제 목표는 '트레블'이다.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레스터 시티의 36라운드 경기가 11일(현지 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에서 열렸다.

경기 결과 맨유가 레스터시티를 상대로 1-2로 패배했다. 맨시티는 이 패배로 리그 우승을 확정 지었다.

맨유는 전반 10분 토머스(레스터시티)에게 선제골(0-1)을 허용했다.

전반 15분 그린우드(맨유)가 동점 골(1-1)로 균형을 맞추었다.

승부는 후반에 났다. 후반 21분 쇠윈쥐(레스터시티)가 맨유의 골망을 흔들며 레스터 시티에 승리를 선사했다.

맨유는 이날 패배로 승점 70(20승 10무 5패)에 그치며 맨시티가 보유한 승점 80(25승 5무 5패)을 넘볼 수 없게 됐다.

10점 차이기 때문이다. 남은 경기는 3경기로 맨유가 모든 경기에서 승리해도 순위를 뒤집을 수 없다.

이로써 맨시티는 2018~2019 이후 두 시즌 만에 우승했다. 통산 7번째 우승이다. 첫 우승은 1936~1937시즌이다. 두 번째 우승은 오래 걸렸다. 1967~1968시즌이다. EPL이 출범하고 나서는 1992~1993시즌 이후 5차례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2016년 이후 세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축구 통계 사이트 옵타에 따르면 EPL에서 3차례 정상에 오른 감독은 케니 달글리시(1985~1986, 1987~1988, 1989~1990) 이후 과르디올라가 처음이다.

리그에서 왕좌에 앉은 맨시티는 리그컵(카라바오컵) 우승을 추가해 2관왕(더블)을 달성했다.

이제 맨시티는 트레블을 향해 달린다. 사상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에 진출한 상황이다. 결승전은 오는 29일로 첼시를 상대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소비자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