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EP "올해 세계 성장률 5.9%, 내년엔 4.3% 전망"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5-11 14:00

[자료=KIEP 제공]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5.9%로 종전 전망 대비 0.9%포인트 상향했다.  

KIEP는 11일 '2021년 세계경제 전망(업데이트)'을 통해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기존 5.0%에서 5.9%로 높였다. 내년에는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접종 확대로 세계경제가 회복세를 지속하면서 4.3%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안성배 KIEP 국제거시금융실장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과 접종이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경기 부양책이 효과를 발휘하면서 세계경제는 완연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선진국과 신흥국 간 회복 속도의 불균형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가능성, 미·중 갈등을 위시한 지정학적 위험은 경제 성장을 끌어내라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지역별로 보면 선진국은 백신 접종자 수가 계속 늘고, 확장적 재정정책과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코로나19 충격에서 완연한 회복세를 보일 전망이다. 

미국은 올해 6.6%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 구제 계획' 등 일련의 경기 부양책이 효과를 발휘하고 △코로나19 백신의 공급 및 접종자 수 확대 △고용 시장의 회복 및 민간소비 증가 △교역 증가 등이 완연한 회복을 이끌 것으로 예상됐다. 

유럽 주요국은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백신 접종에 따른 소비 확산 재개 △경제회복기금 등 재정지출을 통한 경기부양책 지속 △유럽중앙은행(ECB)의 양적 완화와 저금리 정책 유지 △수출의 완만한 성장 등으로 4.4%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을 예측됐다. 

일본의 2021년 성장률은 3.0%로 제시했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지연되는 가운데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개최 여부가 명확하지 않아서다. 또 긴급사태선언의 발령 등이 경기 하방 요인으로 작용하는 가운데 코로나19 충격에서는 서서히 회복할 전망이다. 

신흥국의 경우 변수가 많다. 중국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빠른 회복세를 보이는 반면에 인도, 아세안 5개국, 러시아, 브라질은 코로나19 재확산 여부와 인플레이션 가능성 등의 대내적 여건과 원자재 가격 추이, 추가 제재 여부 등 대외 여건에 따라 경기회복 속도가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인도는 올해 9.0% 성장하며 전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코로나19 이후 세계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인도 내 재확산에 따른 봉쇄 조치가 완화될 경우 코로나19 충격에서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판단이 깔려있다.

중국은 올해 8.6%로 인도 다음으로 성장률이 높은 국가가 될 전망이다. 안 실장은 "백신 접종 범위가 확대하면 서비스업과 고용 여건이 개선돼 올 하반기부터 경기 회복세가 빨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밖에 아세안 5개국은 4.1%, 러시아 3.3%, 브라질 3.0%로 각각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