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대 65%할인, 개당 350원

CU가 즉석밥, 라면에 이어 아이스크림도 최저가 경쟁에 돌입한다. [사진=BGF리테일 제공]


CU가 여름 성수기를 겨냥해 아이스크림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초저가 이벤트를 전개한다. 껌보다 싼 즉석밥, 라면 사리보다 싼 봉지라면에 이어 아이스크림도 초저가 승부수를 던졌다.

CU는 5월 1일부터 아이스크림 국내 최저가 타이틀을 걸고 행사 대상 아이스크림을 10개 이상 구매할 시 개당 350원에 판매하는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할인률은 65%정도다.

회사 측은 5개 이상 구매할 경우에도 60%의 할인을 적용 받아 2000원에 아이스크림 5개를 살 수 있다는 설명이다.

행사 대상 품목은 CU에서 1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빙그레 요맘때, 빙그레 캔디바, 빙그레 쿠앤크바, 해태 호두마루바, 롯데푸드 아맛나 등 12개 상품이다.

CU는 최근 아이스크림 할인점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맹점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벤트를 기획했다. 편의점의 높은 접근성과 가격 경쟁력을 더해 아이스크림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밖에도 CU는 자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단독 상품과 PB 상품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기준 CU의 인기 아이스크림 10위권 안에 삼육두유 콘, 삼육두유 모나카, 비비빅쑥 등 CU에서만 판매되는 단독 상품이 3개나 랭크됐다. 다음 달에는 시나몬토스트크런치 파인트, 엠앤엠 파인트 등 그간 만나보기 어려웠던 수입 아이스크림도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다.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이용구 MD는 “본격적인 아이스크림 매출 성수기를 앞두고 CU 가맹점의 경쟁력을 높이고 고객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자 이벤트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