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늪 빠진 일본, 3차 긴급사태 선언…내일(25일)부터 도쿄 등 4개 사실상 봉쇄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4-24 00:01
도쿄·오사카·교토·효고, 25일부터 17일간 긴급비상사태 발령 대형시설 영업 중단…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주류 판매 금지 스포츠 '무관중'…대학 비대면 수업·기업 재택근무 70% 권고
일본이 이달 말부터 시작되는 ‘황금연휴’를 앞두고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교토(京都), 효고(兵庫) 등 4개 지역에 ‘긴급 비상사태’ 발령을 결정했다.

23일 일본 NHK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긴급사태 선언 발령을 정식 결정했다.
 

23일 일본 도쿄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차람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누리집 갈무리]


일본 코로나19 담당인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일본 경제재정·재생상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전문가로 구성된 ‘기본적인 대처 방침 분과회’에 참석해 4개 지역에 오는 25일부터 내달 11일까지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는 것에 대한 자문을 구했다.

분과위 회의를 통과한 긴급 비상사태 결정안은 오후 의회 보고를 거쳐 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식으로 결정됐다. 

일본의 긴급 비상사태 선언은 지난해 4월과 지난 1월에 이어 세 번째이다.

긴급 비상사태가 발령되면 술집은 물론 생필품 매장을 제외한 1000㎡ 이상 면적의 대형 상업시설의 영업이 중단된다. 일반 음식점의 주류 판매도 금지되고, 영업시간도 오후 8시까지로 단축된다.

아울러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각종 행사나 모임 등이 금지됨에 따라 스포츠 행사도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이로 인해 이달 말부터 내달 중순까지 예정된 프로야구, 축구 J리그, 스모 등 각종 운동경기도 중단 또는 무관중 경기를 고려하고 있다. 철도·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 시간도 단축된다.

학교는 휴교령을 발령하지 않는 대신 동아리 등 방과후 감염 위험이 큰 활동을 제한한다. 대학은 비대면 수업 활용을 권장하고, 기업은 재택근무 비중을 70%로 실시할 것을 권고한다.

길거리나 공원에서 집단으로 음주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행동 자제도 권장하고, 불필요한 외출이나 도시 간 왕래 자제도 권고하게 된다. 사실상 도시 봉쇄나 다름없는 조치다.

정부의 이 같은 조치를 위반할 경우 30만엔(약 311만1390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니시무라 재생상은 “대형연휴 기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서라도 지난해 봄을 기억해주길 바란다”며 집에 머물려 줄 것을 강력히 호소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도 지난 22일 총리 관저에서 “황금연휴를 중심으로 집중적인 대책을 강구해 감염 확산을 억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은 오는 29일부터 내달 5일까지 ‘황금연휴’ 기간으로 코로나19 확산 급증에 대한 우려가 높은 상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