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일본 확진자수 다시 200명대...긴급사태 연장 무게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4-29 07:25
일본 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에서 다시 200명대 후반으로 늘어났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서 내달 6일까지인 긴급사태가 연장될 가능성이 커졌다.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28일 하루 새 일본 전역에서 28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일본 내 누적 확진자 수는 집단 감염이 확인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총 1만4607명이 됐다.

사망자는 이날에만 19명이 추가돼 총 426명까지 늘었다. 28일까지 증상이 호전돼 퇴원한 사람 등은 확진자의 26% 수준이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억제에 고전하면서 긴급사태를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가마야치 사토시 일본의사회 상임이사는 28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목표 수준으로 줄지 않고, 의료계 부담이 크다는 점을 들어 긴급사태 연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도를 포함한 7개 광역지역에 내달 6일을 시한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했고, 16일에는 긴급사태 범위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사진=AP·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