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코로나19 797명 확진…800명대 '코앞'

김충범 기자입력 : 2021-04-23 10:15
지역발생이 758명, 해외유입이 39명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800명대에 육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3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일 대비 무려 62명 증가한 797명이라고 밝혔다. 누적 인원은 11만7458명이다.

이는 지난 1월 7일(869명) 이후 106일 만의 최다 기록이기도 하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758명, 해외유입이 39명으로 집계됐다.

전국 곳곳에서 가족·지인 모임, 학교·학원, 회사·직장 등 거의 모든 일상 공간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끊이지 않으면서 '4차 대유행'도 본격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58명→671명→532명→549명→731명→735명→797명으로 파악됐다. 이 기간 500명대와 600명대는 각 2번, 700명대는 3번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