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SK㈜ C&C·두산중공업, 제조특화 디지털 신사업 맞손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4-22 21:47
SK㈜ C&C이 두산중공업의 제조 특화 디지털 플랫폼·솔루션 개발에 협력한다. 구글클라우드코리아와 추진 중인 '한국형 디지털 플래그십 사업'의 일환이다.

SK㈜ C&C는 두산중공업과 '두산중공업@멀티버스(Mutiverse) 제조 특화 디지털 신사업 개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비파괴검사, 발전소 고장 예측·진단 솔루션 '프리비전',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배터리 분석 등 디지털솔루션을 SK㈜ C&C의 멀티버스에 탑재하기 위한 개발을 진행한다.

또 양사는 구글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패키지솔루션, 시스템통합(SI) 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조선∙정유∙건설∙발전산업 등 글로벌 고객기업을 대상으로 산업별 전문지식, 경험, 국내외 사업기회를 공유해 스마트제조 고객 발굴에 협력한다. 제조현장의 대규모 데이터분석, 비파괴검사, 예측진단 알고리즘을 연계한 AI서비스도 제공한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전략혁신부문장은 "제조 혁신을 통해 글로벌 진출의 성공 모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기열 SK㈜ C&C 디지털플랫폼총괄은 "두산중공업의 현장에 특화된 산업별(버티컬) 솔루션을 탑재해 빠른 시일 내에 실제 해외 사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송용진 두산중공업 전략혁신부문장(왼쪽)과 이기열 SK㈜ C&C 디지털플랫폼총괄이 22일 경기도 분당 두산타워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K㈜ C&C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