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방통위 “SKT·LG유플러스도 인터넷 품질 전수조사”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4-22 17:01
양정숙 "할증된 요금감면 대책 있어야"...최기영 "조치 있을 것"

유튜버 잇섭 모습 [사진=유튜브 캡처]
 

방송통신위원회가 이동통신사 인터넷 속도 저하 논란과 관련해 KT에 이어 SKT, LG유플러스의 인터넷 속도에 대해서도 전수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SKT와 LG유플러스까지 이통3사로 조사를 확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양정숙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 “KT를 먼저 착수하고 SKT와 LG유플러스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양 의원은 “속도 문제가 발생하면 일일 요금만 감면할 게 아니다”라며 “할증된 요금감면 대책이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우선 방통위와 과기정통부가 실태조사를 하는 게 필요하다”면서 “살펴보고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통신사에서 소비자가 먼저 속도를 체크해 품질을 입증하라는 식으로 나온 사후대응이 더 큰 문제였다”면서 “인터넷 품질 유지 의무는 소비자가 아니라 통신사에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튜버 잇섭은 “KT의 10기가 인터넷 요금제에 가입했는데 실제 속도를 측정해 봤더니 100Mbps였다”고 폭로했다. 이에 KT는 사과문을 올리고 “품질 저하 발생 원인을 파악한 결과 10기가 인터넷 장비 증설과 교체 등 작업 중 고객 속도 정보 설정에 오류가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