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아주 쉬운 뉴스 Q&A] 비격리 여행 권역, 우린 언제쯤 가능할까요?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4-23 00:05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 초, 코로나는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습니다. 확진자가 속출하자, 세계 각국을 오가는 하늘길은 뚝 끊겼습니다. 방한 외래객 2000만 시대를 열겠다고 선포한 우리나라도 상황은 마찬가지였습니다. 전 산업군이 위기에 직면했지만, 그중에서도 여행업계는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하늘길이 막히면서 방한 외국인 여행객은 물론, 해외로 나가는 내국인 여행객 수까지 전멸하다시피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1년 넘게 지속하는 코로나19 확산세에 전 세계가 지칠 대로 지쳤습니다. 국가별로 방역지침이 수립됐고, 백신이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기 시작했지요. 그러면서 ‘비격리 여행 권역’에 대한 열망도 커지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언제쯤 비격리 여행 권역을 실시할 수 있을까요. 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Q. 비격리 여행 권역이 무엇인가요?

A. 비격리 여행 권역(트래블버블)은 제한적 여행 안전 구역 조치입니다. 방역 우수국 간 ‘여행’을 허용하는 것이지요. 방역 우수국 간에 일종의 안전막이 형성되면, 자가격리 없이 자유롭게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되는 겁니다.

Q. 코로나19 감염 우려는 없나요? 여행객 관리는요?

A. 물론, 감염 우려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비격리 여행 권역이 실시돼도 철저한 검사는 필수지요. 출국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음성 판정을 받아야 출국이 허용됩니다. 여행국에 도착해서도 검사를 받아야 하고요. 여행객 동선 관리 역시 철저해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혹시나 발생할 감염을 막기 위해서 말이지요.

Q. 현재 비격리 여행 권역을 실시하거나, 계획 중인 나라가 있나요?

A. 비격리 여행 권역은 지난해 7월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등 발트 3국이 상호관광을 위해 도입했습니다. 싱가포르와 홍콩도 지난해 12월 도입에 합의했다가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시기를 미뤘지요.

올해는 대만과 남태평양 팔라우가 비격리 여행 권역 실행에 합의하고, 4월부터 팔라우 입국자만 자가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다만 여행객 동선 관리를 위해 3박 4일 혹은 4박 5일 일정의 묶음 여행상품에 한정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제한적으로 국경을 개방했던 호주와 뉴질랜드는 이달 19일부터 비격리 여행 권역을 본격 실행하기로 했지요.

인도네시아는 범위를 더 좁혔는데요, 인도네시아 대표 여행지인 발리섬에서는 오는 7월부터 특정 지역에 한해 외국인 여행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Q. 비격리 여행 권역은 왜 하는 건가요?

A. 앞서 언급했다시피,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업계가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매출이 ‘0’에 수렴했고, 휴·폐업하는 곳도 속출하기 시작했지요. 하물며 ‘관광’으로 먹고 사는 나라는 제한적으로나마 국경을 개방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절실했을 것입니다.

Q. 태국은 ‘자가격리 여행’을 선보였다고 하던데요?

A. 정말 생각지도 못한 여행법이었지요. 태국 역시 '관광'이 주된 수입원입니다. 태국은 올해 초 '골프 격리여행' 상품을 전 세계 최초로 내놨는데요, 그야말로 세계가 ‘열광’했습니다. 40여명의 한국인은 지난 2월 18일 태국 방콕 아티타야 CC에서 골프 격리여행을 즐겼습니다.

국내 골프 전문 여행사들은 4월부터 매주 목요일 출발하는 태국 골프 격리 상품을 판매 중이며, 여름 휴가철 골프 조기 예약도 받고 있다고 합니다.

태국은 격리여행을 다양화했습니다. 고급 빌라와 요트를 활용한 고급 격리상품을 선보인 건데요.

이미 미국, 캐나다 등에서 온 58명의 여행객이 푸켓의 고급 빌라 단지에서 빌라 격리 시범 운영에 참여했다고 합니다.

입국 후 맥박과 혈압, 체온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의료진에게 전달하는 ‘디지털 추적기’를 착용한 후 요트에서 격리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Q. 우리나라는 언제쯤 가능할까요?

A. 솔직히 말씀드리면, 언제쯤 가능할지는 모릅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관계 기관은 국제관광시장 회복 준비를 위한 전담조직을 구성하는 등 닫혔던 국제관광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이고, 최근에는 국제관광 백신 접종 증명 앱까지 출시했습니다.

하지만 비격리 여행 권역을 실시하겠다는 발표는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해외를 3일가량 여행하려면 여행 가서 2주(14일), 또 돌아와서 2주(14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것이지요.

오는 11월 집단 면역 생성을 목표로 백신 접종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역시 녹록지 않고, 확산세는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지요. 여기에 변이 바이러스까지 ‘변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고심하고 있습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