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휴대폰 재활용으로 환경 살리자”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4-22 06:58
‘지구의 날’ 맞아 캠페인
삼성전자가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제품과 자원을 재사용‧재활용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2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서랍 속에 방치된 중고 스마트폰을 꺼내 간단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새로운 쓰임새로 활용하는 업사이클링과 더 이상 사용하기 힘든 휴대폰을 재활용해 귀중한 자원을 다시 수거하는 리사이클링 캠페인을 실시한다.

업사이클링을 위해 삼성전자는 최근 중고 갤럭시 스마트폰을 사물인터넷 디바이스로 재활용할 수 있는 ‘갤럭시 업사이클링 앳 홈’ 베타서비스를 한국, 미국, 영국에 론칭했다.

또 삼성전자는 ‘지구의 날’을 맞아 12개 계열회사와 함께 39개 국내외 사업장에서 임직원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폐휴대폰 수거 캠페인을 실시 중이다.

캠페인은 국내 주요 사업장에서 19일부터 30일까지 진행하며, 제조사 구분 없이 모든 브랜드의 휴대폰과 충전기, 배터리를 수거한다.

이렇게 수거한 휴대폰은 파쇄와 제련 공정을 거쳐 금, 은, 동 등 주요 자원을 회수하고, 회수한 물질의 매각 수익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해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아울러 전국 주요 사업장에서 소등 행사도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수원, 화성, 평택, 구미, 광주 등 전국 8개 사업장의 21개 건물, 240개층(약 21만평, 축구장 1000여개)을 대상으로 22일 저녁 8시부터 10분간 소등 행사를 실시한다.

김성구 무선사업부 상무는 “갤럭시 업사이클링 앳 홈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자원 순환에 동참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S9으로 '갤럭시 업사이클링 앳 홈'을 사용하고 있는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