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의회,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서천)허희만 기자입력 : 2021-04-20 15:19
규탄 및 철회 촉구 성명서’발표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성명서’ 발표 모습[사진=서천군의회제공]

충남 서천군의회(의장 나학균)는 20일 열린 의원 정례간담회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규탄 및 철회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서천군의회는 조동준 의원이 제안한 성명서를 통해 최근 일본 정부의 무책임하고 독단적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전 세계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고 해양 생태계에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불러일으킬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국적 명성을 자랑하는 김, 멸치 등 각종 수산물을 어획하면서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고 있는 서천군 어업인을 비롯한 5만여 군민과 함께 일본 정부의 어리석은 방류결정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엄중히 촉구했다.

덧붙여 일본 정부에는 △일본정부는 전 인류에게 재앙을 촉발할 수 있음을 깊이 각성하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와 △후쿠시마에서 발생한 오염수를 자국 내에서 처리할 수 있는 투명하고 명확한 방안을 다시 세워 인류에게 책임을 다하는 국가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한국정부에는 일본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지 않는다면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는 물론 도쿄 올림픽 참가 거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의 강력한 의지를 표명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았다.

한편, 노성철 의원과 이현호 의원은 간담회에 앞서 코로나19 방역활동 및 집중호우 피해복구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공로를 인정받아 충청남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로부터 충남의정봉사상을 수상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