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스쿨, 작은도서관에 책 1만1000권 기증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4-17 00:05

[사진 = 시원스쿨]


종합 외국어 교육 기업 시원스쿨이 독서진흥단체 땡스기브에 영어 교재, 일반 도서 등 자체적으로 출간한 책 1만1000권을 기증했다.

17일 시원스쿨에 따르면, 시원스쿨은 땡스기브에 총 1만1356권의 도서를 기증했다.

기증 도서는 시원스쿨의 성인 영어회화 교재와 어린이 영어 책, 임프린트 브랜드 시원북스와 시원주니어에서 출간한 자기계발, 자녀교육, 경제, 경영 분야 도서와 어린이 그림책이다.

△시원스쿨 소통 영문법, △인디펜던트 워커의 시대, △최고가 되려면 최고에게 배워라, △발명과 고양이와 생쥐의 우정 등이다.

땡스기브는 작은도서관 개관, 학교도서관 지원, 독서 교육, 문화 소외 계층 후원 등의 사업을 운영하는 비영리 단체이다.

책은 땡스기브를 통해 대구 지역 작은도서관과 지역 주민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작은도서관은 지역민들에게 지식·정보와 다양한 문화를 제공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나 법인이 설립한 도서관으로 공공 도서관에 비해 규모가 작고 도서 자료가 부족해 외부의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양홍걸 시원스쿨 대표이사는 “교육 기업이자 출판사로서 누구나 책을 쉽게 접하고, 외국어를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도서를 기증했다”라며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시원스쿨과 함께 배움의 즐거움을 얻을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