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당국 "8월 예정 위탁 생산 백신, 러시아産 아냐"

김충범 기자입력 : 2021-04-16 13:10
손영래 중수본 반장 "스푸트니크 V 위탁 생산 계약과 어제 백신 위탁 생산 내용은 별건"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

올해 8월부터 한 국내 제약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 백신을 위탁 생산하게 됐다는 소식과 관련, 방역 당국은 16일 해당 백신이 러시아 백신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전날 백브리핑에서 백영하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크포스(TF) 백신도입총괄팀장은 "국내 제약사가 해외에서 승인된 백신을 생산하는 것에 대해 구체적인 계약 체결을 진행 중"이라며 "8월부터는 승인된 백신이 국내에서 대량으로 생산될 예정"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다만 업체 이름과 및 백신 종류 등은 전혀 공개되지 않았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관련 질문에 "어제 당국이 발표한 내용은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백신과 관계된 사항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 노력을 알리고 국민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어제와 같은 안내를 한 것"이라며 "세부적 사항은 계약이 완료되면 구체적으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또 "현재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과 관련한 경쟁이 심화하면서 수급 일정이 다소 불안정하게 전개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에 정부는 계획대로 백신을 수급하고, 이에 더해 후반기에 (도입 일정이) 있는 백신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휴온스글로벌은 자회사 등이 참여하는 컨소시엄과 러시아 국부펀드(RDIF)와 스푸트니크 V 백신 생산을 위한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자연스레 8월 위탁 생산 백신이 러시아 백신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돌았다.

이에 대해 손 반장은 "스푸트니크 V 위탁 생산 계약과 어제 내용은 별건"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