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한남뉴타운 투기의혹' 성장현 용산구청장 수사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4-14 10:20
한남4구역 다가구 공동명의 매입 서울경찰청 배당…"사실관계 파악"

성장현 용산구청장. [사진=유대길 기자]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성장현 용산구청장 수사에 착수했다.

특수본은 관할 재개발구역 부동산을 사들여 투기 의혹이 일었던 성 구청장에 대한 시민단체 고발건을 서울경찰청에 배당했다고 14일 밝혔다.

특수본 관계자는 "현재 고발 내용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단계"라며 "다른 투기 의혹과 마찬가지로 정해진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과 설혜영 용산구의원은 지난달 10일 기자회견에서 성 구청장의 한남뉴타운 투기 의혹에 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성 구청장은 2015년 1월 한남뉴타운 4구역 조합 설립을 인가하고, 그해 7월 해당 구역 다가구주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져 이해충돌 논란이 불거졌다.

두 의원은 "인허가권을 가진 성 구청장이 재개발 지역인 한남4구역에 두 아들과 공동명의로 다가구주택을 매입했다"며 "아파트 2채 입주권을 노린 전형적인 투기 수법"이라고 말했다.

성 구청장이 20억원에 매입한 다가구주택은 현재 시세가 30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16일 성 구청장이 관할 내 재개발 구역에 다가구주택을 매입한 것은 이해충돌이자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성 구청장이 선출직 공무원이라 징계나 처벌이 불가능하다고 봤다.

시민단체 활빈단은 이틀 후인 지난달 18일 "선출직이란 이유로 처벌 대상이 아닌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성 구청장을 고발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