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뱀미디어 주가 4.65%↑...OTT 열풍 속 가장 소외됐던 종목의 반란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4-12 15:04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초록뱀미디어 주가가 상승세다.

12일 오후 2시 56분 기준 초록뱀미디어는 전 거래일 대비 4.65%(115원) 상승한 25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초록뱀미디어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열풍에도 가장 소외당하는 종목으로 꼽혔다. 

지인해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작년 말부터 급부상하고 있는 중소형 제작사 가운데 가장 소외받고 있는 종목은 초록뱀이다. 2020년 9월 빅히트 상장 직전 BTS 관련주로 크게 급등한 후 오히려 주가는 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드라마 제작편수는 총 7편이다. 초록뱀의 과거 연평균 2.8개보다도 많고, 타 중소형 제작사와 비교해도 많다"면서 "신드롬에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순수 외주제작사 몫인 '협찬+PPL'의 고수익으로 수익성은 평균 외주제작 대비 훨씬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월트디즈니 OTT인 디즈니플러스가 올해 한국 상륙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영상 콘텐츠 제작사의 몸값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