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이션 공포] 먹거리 물가에 공공 물가까지 오른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4-11 19:00
3월 소비자물가 1.5% 올라...1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 국제 유가 상승과 경기 회복 기대감 반영...공공요금도 꿈틀 정부 "물가 2분기 일시 상승 가능성...2% 넘지 않을 전망"

[사진=연합뉴스]


한국에서도 물가 상승이 곳곳에서 포착된다.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다. 급여는 그대로인데 밥상 물가부터 공공 요금까지 요동치며 서민 부담이 커지고 있다.
 
물가 상승을 가장 크게 체감하는 분야는 먹거리다. 파는 1년 전보다 305.8% 폭등해 '금(金)파'가 됐고, 자취생의 필수템인 달걀은 40% 급등했다.

이런 상승 폭을 반영해 3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1.5% 올랐다. 이는 지난해 1월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2019년부터 0%대의 저물가가 골치였지만 올해 2월 들어 1.1%로 오르더니 3월에는 1.5%까지 상승했다.

집밥 물가만 오른 것이 아니다. 외식 물가 역시 1.5% 상승하며 2019년 8월 이후 가장 많이 뛰었다.

이 같은 소비자물가 상승은 국제 유가 상승과 더불어 경기 개선으로 인한 소비 심리 개선이 맞물린 결과다. 또 지난해 물가가 낮은 데 따른 기저효과도 일부 작용했다.
 

[그래픽=연합뉴스]

공공 물가도 꿈틀거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6.6%였던 공공 서비스 물가는 11월 -2.0%로 껑충 뛰어 3월까지 이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하수도료가 4.2% 올랐고, 쓰레기봉투료(2.3%), 정화조청소료(1.7%)도 오름세를 보였다.

전기요금은 정부가 인위적으로 인상을 유보했다. 올해 2분기 전기요금은 2013년 11월 이후 7년여 만에 오를 것으로 예측됐다. 국제 유가가 껑충 뛰어서다. 이를 반영해 연료비 조정 단가를 조정해야 했지만,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생활 안정을 도모하고, 공공 물가 자극 요인을 잠재우기 위해 유보하기로 했다. 

가스요금도 동결될 가능성이 크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7일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를 상회할 가능성은 적지만 기저효과 등으로 2분기 오름폭이 일시적으로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며 "2분기 가스요금 등 공공요금을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연말까지 국제 유가 상승에 따른 공급 측면의 물가 상승 압력은 유지될 전망이다. 백신 접종 확대 등 코로나19 관련 불확실성이 점차 해소되면 소비 심리가 개선돼 서비스 물가도 더 오를 수 있다. 

하반기에도 물가 상승세가 꺾이지 않으면 우려했던 인플레이션이 현실화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2분기를 고점으로 물가 상승세가 꺾여 1.5% 내외로 안정화될 것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의견이다. 정부와 민간 경제연구소는 이런 물가 상승이 통화 정책에 변화를 줄 수준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