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미국 정부 중재 통했다…LG-SK 배터리전쟁 종지부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1-04-11 09:29
SK이노베이션과 LG 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대전이 끝났다.

블룸버그를 비롯한 외신은 10일(이하 현지시간) 일제히 분쟁의 해결 소식을 일제히 전하면서 미국 정부의 전기차 확산 정책의 가장 큰 걸림돌 중 하나가 사라졌다고 전햇다. 로이터는 "이번 합의는 전기차와 미국 배터리 생산 증대를 최우선 과제로 삼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라고 할 수 있다."면서 "세계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바이든 대통령은 전기차 판매량 증가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1740억 달러(약 195조 원)를 지출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라고 지적했다.

양사의 배터리 대전은 미국 정부에 큰 난제였다.

SK이노베이션 공장이 가동을 중지하는 것은 최대 6000개에 달할 수 있는 일자리를 위태롭게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였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내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수입금지 조처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라는 압박을 받아왔다. 조지아 주지사는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거부권 행사를 요구했을 정도다. 게다가 상원의원 중 한자리는 내년에 재선을 앞두고 있어 안 그래도 팽팽한 현 상원 정치지형 속에서 조지아주의 정치적 압력을 외면하기도 쉽지 않았다.
 

[미국 조지아주 잭슨 카운티 커머스시에 건설 중인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공장]



지난 1월 민주당 소속의 상원의원 2명이 결선투표 접전 끝에 승리해 부통령의 '캐스팅보트'까지 포함해 아슬아슬하게 과반의석을 차지했다. 민주당 블루웨이브를 가능하게 해준 곳이 바로 조지아라는 뜻이다.  조지아주의 민주당 소속의 존 오소프 상원의원은 양사, 미국 행정부를 수시로 접촉하며 중재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11일은 거부권 행사의 최종시한이었다. 기후변화를 억제하기 위한 방법으로 전기차 인프라 구축과 강력한 지적 재산권 지지라는 두 가지 중요한 정책 충돌이 있었던 이슈였기에 바이든 대통령에게 양사의 전쟁은 더욱 어려운 문제였다. 그러나 양사의 협상 타결로 진퇴양난에 처한 바이든 대통령도 한시름을 놓게 됐다. 

자동차 업계의 압력도 이번 타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LG와 SK 간의 분쟁이 극단적인 상황으로 치달을 경우 SK 미국 공장에서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한 폭스바겐과 포드는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폭스바겐의 미국지역 최고경영자(CEO)인 스콧 키오는 지난 7일 링크드인을 통해 "이번 분쟁에 대해 미국 배터리 생산 능력의 감소 및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 지연을 초래할 수 있다."고 올리기도 했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월 ITC의 결정 이후 트위터를 통해 "이 두 공급업체 간의 자발적인 합의가 궁극적으로 미국 제조업체와 근로자들에게 최선의 이익"이라고 합의를 강조하기도 했다.

결국 경제·정치적 이익이 맞물리면서 미국 정부는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섰다.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기한이 다가오면서 당사자들과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민주당 상원의원과 조지아주 관리들은 양사의 고위경영진과 행정부 관리들은 만났다. 

블룸버그는 "최근 몇 주간 거의 매일 12개 정부 기관의 관계자들과 양 회사 및 자동차 회사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회의를 열었다."고 전했다. 결국 이런 노력 끝에 양사는 타결에 이르렀으며, 바이든 정부도 딜레마에서 빠져나와 기후변화 대응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고 외신은 전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