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패배 인정한 與 "국민의 선택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4-07 23:49
김태년 "국민의 뜻에 따라 성찰하고 혁신하겠다" 이낙연 "청년·서민·중산층을 돕겠다는 약속 지키겠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3사(KBS,MBC,SBS) 공동 출구 조사 결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앞서는 걸로 예측되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7일 치러진 재·보궐선거 패배를 인정하는 입장문을 내놨다.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선거 결과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더불어민주당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뜻에 따라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도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국민의 마음을 얻기에 저희가 크게 부족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선거로 나타난 민심을 새기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며 "청년과 서민, 중산층을 돕겠다는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저희를 지지해주신 국민께도, 지지하지 않으신 국민께도 감사드린다"며 "함께해주신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