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어느덧 668명…코앞에 닥친 '4차 대유행'

김충범 기자입력 : 2021-04-07 16:14
최근 1주 사이 400명대에서 600명대까지 단숨에 치솟아 부활절 및 선거 등 이벤트 있음에도 불구, 정부가 안이하게 대처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 [사진=연합뉴스]

7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단숨에 600명대를 넘어서면서 '4차 대유행'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국 곳곳에서 직장, 교회, 유흥시설 등 밀집 공간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어서다.

정부는 이 같은 코로나 유행 확산세를 고려해 다음 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9일 발표한다고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정부가 확산세를 억제할 수 있는 '골든 타임'을 이미 놓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앞서 의학계는 국지적 집단감염 발생으로 최근 1~2주간 확진자 수가 400명대에서 빠르게 500명대에 진입하고 이달 초 부활절, 재보궐선거 등 요인까지 더해지는 만큼, 대유행이 3차에서 4차로 넘어갈 수 있다고 수차례 경고한 바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전일 대비 무려 190명이나 증가한 668명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400명대 안팎에 머물렀다. 하지만 봄철 이동량이 증가하고 집단시설 감염 사례가 속출하면서 최근 1주일간 500명대를 꾸준히 기록하더니, 이날 6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았다.

600명대 신규 확진자 발생은 621명을 기록한 2월 18일 이후 48일 만의 일이다. 특히 하루 확진자 668명은 올해 1월 8일(674명) 이후 89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일 551명 △2일 557명 △3일 543명 △4일 543명 △5일 473명 △6일 478명 △7일 668명으로, 이를 하루 평균으로 환산하면 544.7명이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주요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23.7명으로, 최근 1주 통계는 이미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기준을 웃도는 상태다.

주요 감염 사례를 살펴보면 보면 자매교회 순회 모임을 토대로 한 누적 확진자는 10개 시·도에서 최소 164명으로 증가했다.

아울러 부산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는 전날까지 총 290명으로 집계됐고, 인천 연수구 소재 어린이집 및 다중이용시설 사례에서도 누적 확진자가 최소 5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4차 대유행 가능성이 높아지자 방역 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이제는 4차 유행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방역 긴장감을 다시 높여야 할 때"라며 "전국 각지에서 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코로나19로부터 완전히 안전한 곳을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꼭 필요하지 않은 모임은 취소하고 만나는 인원을 줄여달라"고 당부했다.

또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거리두기 조정과 세부적인 방역 조치 내용은 협의를 거쳐 금요일(9일)에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확진자 증가 양상은 이미 예견됐다는 것이 중론이다. 봄철 이동량이 증가하고 선거 등 대형 인파가 몰릴 가능성이 높은 행사가 줄줄이 예고된 상황에서, 정부가 확진자 확산 방지에 안이하게 대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확진자 수가 단 며칠 사이에 100명 단위로 급증하는 분위기에서 앞으로 2~3일이 골든 타임이라 판단하고 있다"며 "다만 정부가 통상적으로 금요일에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경우, 조치가 그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시행된다. 이렇게 되면 이미 상당한 시간이 지나가 버리는데, 이 사이 확진자는 폭증해 있을 가능성이 높아 우려된다"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