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中스타 펀드매니저 "바이주 버리고 조미료 담았다"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4-08 01:00
中조정장 속 바이주 부진에 관련 종목 매각...대신 소비주 매입 장쿤, 中대표 조미료업체 지분 확보 '박차'...3개월간 5456억어치 투자

중국 스타 펀드매니저 장쿤. [사진=웨이보]
 

중국 증시 조정장이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인기 펀드 매니저가 올해 1분기 포트폴리오를 대거 조정했다. 소비주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한 것이다. 

각 상장사가 발표한 주요 주주 현황 자료를 살펴본 결과 중국 이팡다(易方達) 펀드의 스타 펀드매니저 장쿤(張坤)이 바이주(白酒, 고량주)를 버리고 소비주 비중을 확대했다고 중국 경제 매체 즈퉁차이징이 6일 보도했다. 그간 바이주 종목에 집중 투자했던 장쿤은 바이주 주가 강세장 속 경이로운 펀드 수익률을 기록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지만, 최근 바이주 주가 부진에 관련 종목을 내다 판 것이다.

특히 최근 몇 년간 보유 비중 순위 상위권을 차지했던 중국 대표 바이주 수이징팡(水井坊·수정방, 600779, 상하이거래소)의 주식을 집중 처분해 더욱 주목됐다. 최근 3개월 사이에 장쿤은 1000만주가 넘는 수이징팡의 주식을 매각했다. 즈퉁차이징은 지난 2019년부터 올해 초까지 수이징팡 주가가 2배 이상 올랐지만 춘제(중국 설) 연휴 후 '롤러코스터' 장세를 보이자 장쿤이 이같은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자료=이팡다 3대 펀드 정리]
 

대신 바이주 이외 다른 소비주를 공격적으로 늘렸다. 특히 올해부터 주가 조정 폭이 컸던 중국 조미료기업 중쥐가오신(中炬高新) 주식을 대거 사들였다. 중쥐가오신이 최근 발표한 지배 주주 현황에 따르면 장쿤이 관리하는 3개 이팡다 펀드에서 올해 1분기 5350만주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가총액으로 따지면 약 31억9600만 위안(약 5456억원)어치다.

1993년에 설립된 중쥐가오신은 중국 간판 조미료 업체다. 주로 중국에서 간장, 치킨스톡, 식용유 등 각종 조미료 생산 및 판매를 도맡아서 한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양호한 실적을 냈다.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9.6% 오른 51억2300만 위안에 달했다. 같은 기간 순익은 8억9000만 위안으로, 전년 대비 24% 올랐다. 

시장에선 장쿤이 소비주를 사들이는 데 열을 올린 건 중국 당국의 정책적 수혜가 예상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내수 진작에 무게가 실려 소비주가 움직일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특히 춘제 연휴 후 중국 조정장 속 중쥐가오신의 주가가 하락세를 보이자, 장쿤이 이 기회를 놓칠세라 저가 매수에 대거 나섰다는 의견도 있다. 올해 초만 해도 74.71위안에 달했던 주가는 지난달 24일 45.80위안까지 떨어졌다. 7일엔 소폭 올라 54.54위안으로 장을 마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