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바라카 원전, UAE 혁신 아이콘·양국 우정 상징”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4-07 10:08
건국 50주년·바라카 원전 가동 축하 서한 발송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을 마치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의 ‘건국 50주년의 해’와 ‘바라카 원전 1호기 상업운전 개시’를 축하하는 서한을 모하메드 왕세제에게 발송했다.

서한에서 문 대통령은 UAE가 건국 이래 지속적인 혁신과 도전을 통해 발전한 것을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화성탐사선 ‘아말’의 성공적인 화성궤도 진입을 축하하고, 올해 10월 개최 예정인 두바이 엑스포가 UAE의 밝은 미래를 보여주는 좋은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2018년 3월 바라카 원전 건설 완료식에서 모하메드 왕세제와의 만남을 상기하면서 지난 6일 바라카 원전 1호기의 상업운전 개시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바라카 원전이 UAE 혁신의 아이콘이자 양국 우정의 상징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며, 2·3·4호기의 남은 과정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기를 기원했다.

아울러 새로운 50년을 맞이하는 UAE의 번영을 기원하면서 대한민국이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