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쏟아진 봄비에 ‘한양도성’ 일부 붕괴…산길 통제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4-04 20:13
토압 상승으로 성벽 무너져…5일 복구 작업 착수

이틀간 내린 봄비로 인해 붕괴한 한양도성.[사진=서울시]


서울 종로구 한양도성 성벽 일부가 이틀 동안 내린 봄비로 무너졌다.

4일 종로구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한양도성 인왕구간 초소책방 상부 56㎡가량이 강우로 인한 토압 상승으로 붕괴됐다.

구청 측은 등산객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사고 발생 지역에 방수포를 깔아 추가 붕괴를 막고 인근 산길의 출입을 통제했다.

종로구는 5일 문화재 전문위원과 사고 발생 현장을 조사한 후 복구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