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카이스트와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 설립…"미래 비행체 연구"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4-01 08:57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를 설립한다.

KAI는 지난 31일 안현호 KAI 사장과 이광형 KAIST 총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우주·미래 비행체 기술 관련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관한 것으로,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과 핵심기술 선점 및 원천 기술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두 기관은 기대했다.

양측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위성 시스템 소프트웨어(SW), 우주·미래 비행체 기술개발 등의 공동 연구 과제를 단계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산학협력에 필요한 'KAI-KAIST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를 KAIST 안보융합연구원에 설치하기로 했다. 이 센터를 중심으로 학술, 기술 정보 및 인력 교류 등을 추진한다.

안 사장은 "KAI가 확보한 비행체 관련 체계통합 핵심기술과 KAIST가 보유한 우주·미래 비행체 및 위성 SW 시스템 등 미래 신기술을 융합해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AI는 국내외 연구기관 및 업체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3일에는 이스라엘 IAI와 유무인 복합운영체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같은달 11일에는 차세대 훈련체계 기술로 주목받는 합성전장훈련체계(LVC) 시장에 진출한 데 이어, 14일에는 엘빗(ELBIT)과 손잡고 무인체계 기술획득에 들어갔다.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왼쪽)과 안현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지난달 31일 대전 유성구 KAIST 본관에서 산학 협력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