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 4기 금융지원 사업 시행

[사진= 한국해양진흥공사 제공]

한국해양진흥공사를 포함한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이 사회적 기업을 돕기 위해 손을 잡았다.

해양진흥공사 등 9개 공공기관은 다음 달 9일까지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을 통해 4기 금융지원 대상 기업을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금융지원 사업은 BEF 대표 사업으로, 부산지역 소셜벤쳐 등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지원 대상의 기준은 △사회적 가치 △지속 가능성 △일자리 창출 가능성 △지원 타당성 등이다. BEF에서는 선정된 총 45개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7억원을 지원한다.

선정 기업은 성장 단계에 따라 시작단계, 창업단계, 확장단계로 구분한다. 시작·창업단계 기업은 최대 1000만~2000만원을 무상 지원하고, 확장단계 기업은 최대 5000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긴급 대출 부문을 신설해 대상기업에 최대 1000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경제와 고용 활성화를 위해 지원 규모와 대상 기업을 확대했다. 기업이 2차년도 고용 및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 목표를 달성하면 원금 감면 등 인센티브도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은 지정된 양식을 작성해 부문별로 마감일까지 bef 공식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적경제기업에 이번 금융지원 사업이 디딤돌이 되기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경제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 지역 9개 공공기관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BEF 금융지원 사업을 통해 64개 기업에 17억8000만원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124개 신규 민간 일자리를 창출하고 매출액이 29억원 증가하는 등 긍정적인 성과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