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4년 국회 사무처장 재임 당시 지인 입찰 특혜 의혹
  • 민주당 "파도 파도 끝이 없는 막장 의혹"...사퇴 총공세
국민의힘 소속 박형준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국회 사무총장 재직 시절 지인의 사업자 선정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가족의 부산 엘시티 특혜 매입과 자녀의 홍익대학교 입시 비리 의혹에 이어 또 다른 비리 의혹이 나오자, 더불어민주당 측은 사퇴 총공세를 벌이고 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년 민주당 대표 대행 겸 원내대표는 "불법 사찰부터 특혜 분양 의혹까지 파도 파도 끝이 없는 막장 의혹에 국민이 허탈하다"면서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 오세훈·박형준 후보에게 시민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 대행은 이어 "박 후보가 국회사무총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선정한 지인의 레스토랑은 임대료도 내지 않고, 전기·수도·냉난방비는 국회사무처가 낸다고 한다"면서 "기가 막히지만, 박 후보는 이번에도 모르쇠다"라고 비판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김태년 대표 대행 겸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이는 전날 jtbc가 보도한 박형준 후보의 '국회 레스토랑 특혜' 의혹을 겨냥한 것이다.

해당 보도는 지난 2014년 박 후보가 국회 사무총장에 재임할 당시 사업자를 선정한 국회 의정관 6층의 이탈리안 레스토랑의 대표가 박 후보의 지인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박 후보 부인의 전 동업자인 박모 씨의 딸과 사위가 해당 레스토랑을 운영 중이라는 것이다.

특히, 민주당 측은 해당 업체를 최종 선정한 3차 공모 당시 지원 조건으로 '사업자 등록증' 제출 기준을 삭제한 것을 문제 삼아 당시 국회 사무총장이었던 박 후보가 해당 업체에 '입찰 특권'을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국회사무처 측은 "1차 공모에선 지원업체가 없었고 2차에서는 한 곳의 업체만 참여해 유찰했다"면서 "3차 공모 당시에는 지원자 대상을 넓히기 위해 조건을 완화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 후보 측 역시 "당시 레스토랑 운영에 관심을 보인 곳이 현재 업체 뿐이었다"면서 "업자 선정 과정에 일체 관여한 바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해당 의혹을 물고 늘어지며 박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논평을 통해 "입찰부터 운영까지 마법처럼 이루어지는 '그들만의 리그'에 서민들이 절망한다"면서 "박 후보의 비리 의혹이 부산 재보선을 어지럽게 만든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를 향해 "빠른 시일 안에 사퇴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도 촉구했다.

아울러 민주당 측은 박형준 후보의 이명박 정부 재임 시절 불법사찰 진상 규명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민주당이 주도해 결성한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 특위'는 이날 국회에서 시민단체와 함께 간담회를 열고 현재까지 확보된 사찰 의혹 문건들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특위 정보공개팀장을 맡은 곽상언 변호사는 "2016년 한전을 상대로 누진세 소송을 했을 당시, 이에 대한 '대응 동향' 문건을 국정원이 작성했다"면서 "일개 변호사의 민사소송 정보를 왜 국정원이 관리하나"라고 물었다.

당시 국정원의 불법사찰 대상이었던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도 "국정원은 마치 청와대의 하청기관이자 국책연구소, 전략본부, 싱크탱크 같다"면서 "불법사찰과 정치공작의 흑역사에 접근하는 공통의 인식이 형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