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스침대, 작년 매출 2715억원···"33%↑·형 에이스침대 넘어설까"

이재훈 기자입력 : 2021-03-22 09:06
영업이익 147억원, 영업이익률 5%대 프리미엄 혼수침대 구매 증가, 특급호텔 침대시장 석권 형 에이스침대 꺾고, 아우 시몬스침대가 1위 차지할까

안정호 시몬스 대표.[사진=시몬스침대 제공]


수면 전문 브랜드 시몬스가 침대 업계 1위 등극을 노린다.

시몬스침대는 지난해 매출 2715억원으로 전년(2038억) 대비 33% 성장했다고 22일 밝혔다. 2019년 처음으로 매출 2000억 원을 돌파한 시몬스는 지난 한 해 매출이 677억 원 늘었다.

회사 측은 매출 성장에 ▲프리미엄 혼수침대 구매 증가 ▲특급호텔 침대시장 석권 ▲위탁 대리점 ‘시몬스 맨션’을 프리미엄 상권에 재배치하는 유통채널 혁신 ▲36개월 장기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 ‘시몬스페이’ 활성화 등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147억원이며, 영업이익률은 5%대로 전년 수준이다. 시몬스침대는 기존의 중저가 가구 상권에서 프리미엄 상권으로 대리점을 재배치하는 유통채널 혁신에 대한 선투자를 2년째 이어오고 있다.

시몬스침대는 지난해 시몬스 맨션 18곳을 오픈하며 임차료만 37억원이 늘어 총 90억원이 됐다. 전년 대비 70% 상승이다. 일반적으로 위탁 대리점인 ‘시몬스 맨션’ 출점 시 인테리어 공사비, 임차료 등을 포함해 점당 평균 5억여원의 선투자가 이뤄진다.

시몬스 맨션은 대리점의 임대료, 관리비, 인테리어 비용, 진열 제품, 매장 홍보 및 마케팅 비용 등 매장 운영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100% 지원하고 점주는 판매수수료를 가져가는 시스템이다. 현재 전국에 38개 시몬스 맨션이 운영 중이다.

또 시몬스 침대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얼어붙은 고용시장에도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에 적극 나서며 인건비가 전년 대비 100억원 이상 증가했다. 지난 한 해에만 250여명 이상의 신규 인력을 채용했다.

(왼쪽부터) 안유수 에이스침대·시몬스침대 회장, 안성호 에이스침대 대표, 안정호 시몬스 대표. [사진=각사 제공]


현재 업계 1위는 에이스침대다. 에이스침대는 작년 매출액 2895억원을 기록했다. 시몬스침대가 2715억원의 매출을 보여 둘의 간극은 180억원 밖에 되지 않는다. 2019년만 해도 두 회사 매출 격차는 700억원 이상이었다.

2019년 에이스침대 매출은 2774억원이었고, 시몬스침대는 2038억원이었다.

시몬스침대는 안유수 에이스침대·시몬스침대 회장 겸 에이스경암 이사장의 차남인 안정호 대표가, 에이스침대는 장자인 안성호 대표가 이끌고 있어 형제 간의 대결 구도 역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몬스침대는 올해 매출 30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