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FOMC] '비둘기' 연준,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하나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3-18 07:49
16~17일 정례회의 후 기준금리 '0~0.25%' 동결 경제성장률 전망치 6.5%…기존 4.2%서 2.3%p↑ 파월 "연준 정책 검토, 2% 이상 인플레 지속돼야" FOMC 위원 18명 4명, 내년 금리인상 전망에 표

[사진=로이터통신]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7일(이하 현지시간) ‘비둘기파’적 태도를 재확인했다.

연준은 전날부터 이틀간 이어진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통화정책, 경제성장률, 금리전망 등이 담긴 성명을 발표했다.

연준은 성명을 통해 기준금리를 현재의 ‘제로(0)금리’ 수준을 유지하고, 연준이 줄곧 강조해왔던 완전고용과 물가안정이 상당한 추가 진전을 이룰 때까지 월 1200억 달러(약 135조5400억원) 규모의 자산매입을 유지하겠다고 했다.

연준은 현재 금리억제와 경기 회복 지원을 위해 매달 800억 달러 상당의 미국 국채와 400억 달러 상당의 주택저당증권(MBS) 등을 매입하는 양적완화(QE) 정책을 펼치고 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사진=AFP·연합뉴스]

 
◆“2% 이상 高물가 허용···테이퍼링 검토 NO
연준은 이날 월스트리트(월가)의 예상대로 기존의 ‘비둘기파적’ 정책 기조를 유지했다. 연준은 이틀간의 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낸 성명에서 위원들이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재의 0.0~0.25%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당시 1.00~1.25% 수준의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내린 이후 1년째이자, 8차례 연속 동결이다.

또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전망을 보여주는 점도표를 통해 금융시장의 인플레이션(물가상승) 급등 우려에도 불구하고 오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란 전망을 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장이 우려한 ‘긴축정책’ 가능성에 선을 그으며 “올해 일어날 일시적인 인플레이션 반등(A transitory Rise in Inflation)은 통화 정책 방향을 바꾸지 못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월가)를 중심으로 등장한 인플레이션 급등 우려로 인한 ‘테이퍼링(Tapering·양적완화 축소)’은 없을 거라고 강조한 것이다.

파월 의장은 “지속적인 2.0% 이상 인플레이션과 완전고용 같은 실질적인 추가 진전(Substantial Further Progress)이 있어야 검토할 수 있다”면서 “연준이 테이퍼링 신호를 주기 전까지는 그걸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봐도 된다”면서 시장의 우려를 잠재웠다.

또 “2~3년 동안 경제 상태는 매우 불확실하며, 전망치에 집중하고 싶지 않다”며 “2~3년 후 금리인상에 대해 생각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경제가 크게 흔들렸던 점을 고려하면 현재 나타나는 인플레이션이 테이퍼링을 검토할 수준이 아니라고 본 것이다. 또 연준이 줄곧 제시했던 인플레이션 목표치 2%를 넘어서도 당분간 금리를 올리지 않겠다고 강조한 셈이다.

그는 “연준이 정책 기조 변화를 검토하려면 (연준 정책 목표치인) 2.0%를 넘는 인플레이션(물가상승)이 지속적이고 실질적으로 일어날 필요가 있다”면서 “올해 인플레이션은 이 기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지난해 대비 인플레이션은 기저효과로 인해 올라갈 수 있으며 올해 2%를 상회하는 일시적인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일시적인 인플레이션은 연준의 어떤 정책 변화 기준을 충족할 수 없으며, 연준은 2% 이상에서 인플레이션이 완만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어 “경제 활동이 재개되면 병목현상이 완만한 인플레이션 증가를 초래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 기대는 2% 부근에서 강하게 고정돼 있다”고 부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경기부양 법안에 서명하기 전 발언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경제성장률 6.5%로↑···내년 금리인상 우려도
연준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지난해 12월의 예측치 4.2%에서 6.5%로 상향 조정했다. 실업률도 이전의 5%에서 4.5%까지 낮추며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지난달 미국의 실업률은 6.2%이다.

연준은 “코로나19 사태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경제부문은 아직도 취약하지만, 완만한 경제 회복세에 이어 최근 경제지표와 취업상황 등이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파월 의장은 “미국이 전 세계 회복을 이끌고 있으며, 매우 강한 미국 수요가 결국 글로벌 활동을 지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플레이션 전망치도 기존의 1.8%에서 2.2%로 높아졌다. 다만 이는 일시적인 현상에 불과, 내년에는 다시 2% 안팎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준의 2022년 인플레이션 전망치는 기존의 1.9%에서 2.0%로, 2023년 전망치는 2.0%에서 2.1%로 조정됐다.

연준이 이날 FOMC 성명과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2023년까지 금리인상은 없을 거란 메시지를 강력하게 내놨지만, 금리 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

이날 공개된 FOMC 점도표에 따르면 18명 위원 중 4명이 내년 금리인상에 표를 던졌다. 특히 이 중 1명은 기준금리 수준을 0.50~0.75%로 두 차례 인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12월 점도표에서 2022년 기준금리 인상에 손을 든 위원은 1명이었다.

FOMC 점도표는 FOMC 위원들이 무기명으로 내놓은 금리전망을 종합해 놓은 것으로 연준의 향후 금리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로 활용된다.

한편 파월 의장은 시장의 또 다른 불안 요인으로 거론됐던 ‘SLR(Supplementary Leverage Ratio·보완적 레버리지 비율)’ 규제 완화 조치에 대해서는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만 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도입된 규제정책인 SLR는 미국 대형은행들이 자산 대비 자기자본을 5% 넘게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팬데믹 직후인 지난해 4월 연준은 SLR를 대폭 완화했고, 오는 31일 완화조치가 만료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