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격 사의] 윤상현 “외로운 싸움 마침표…野 새로운 대안 떠올라”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3-04 17:46
“야권의 묵직한 구심점으로 우뚝 자리매김할 것”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 “대한민국의 정의를 위해선 희망적이다. 인물 갈증을 겪던 야권에 윤 총장이 새로운 대안으로 솟아올랐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그동안 여당의 온갖 핍박과 사퇴압력에 시달리고, 심지어 측근들마저 배제돼 팔다리 잘린 장수로 저항해온 윤 총장의 외로운 싸움이 이제야 마침표를 찍는 듯하다”며 이렇게 적었다.

윤 의원은 “검찰의 정의를 위해서는 안타까운 일”이라며 “아직 원전, 울산시장, 라임사건 등 중차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하고, 검찰 수사권 폐지 추진에 대해서도 검찰 내에서 맞설 인물은 윤 총장 뿐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윤 총장의 검찰에서의 싸움은 여기까지지만, 광야에서의 싸움은 이제 시작이다. 이미 광야에서 싸우고 있는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윤 총장을 두 팔 벌려 환영한다”며 “검찰에서의 탄압에도 불구하고 이를 악물고 버텨낸 그 패기와 열정 그대로 더 큰 전쟁에서 사력을 다해 맞선다면, 윤 총장은 야권의 묵직한 구심점으로 우뚝 자리매김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달 남은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시작으로, 대한민국 정의의 명운을 건 전쟁의 막은 이미 올랐다. 비장한 각오로 직을 던진 윤 총장의 운명적 도전이, 국민이 희망하는 모습으로 빛을 발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