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드라마 나오나”... 엔씨소프트, MBC와 IP 공동개발 맞손

정명섭 기자입력 : 2021-03-03 16:25
엔씨소프트가 MBC와 IP(지식재산권)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엔씨소프트와 MBC는 양사가 보유한 웹툰, 웹소설, 게임, 영화, 드라마 등 IP를 원천소스로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일 예정이다. 새로운 IP를 창작하거나 외부 IP를 발굴하기 위한 협력도 추진한다.

엔씨소프트는 공동개발 대상 IP를 웹툰, 웹소설, 게임으로 제작한다. MBC는 IP를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는 과정 전반을 담당한다.

민보영 엔씨소프트 콘텐츠사업부센터장은 “엔씨소프트와 MBC는 서로에게 필요한 부분을 가지고 있는 좋은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며 “서로의 강점들을 토대로 협업하게 된다면 크로스미디어 시장에 앞서 나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와 MBC는 3일 서울 상암 MBC 사옥에서 IP 공동개발 협약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MBC 도인태 미디어전략본부장과 엔씨소프트 민보영 컨텐츠사업부센터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