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왕따 논란' 에이프릴 이나은 의혹은 모두 가짜? DSP "합성·허위"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3-02 14:27
 

[사진=이나은 인스타그램]


전 멤버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이유로 논란을 겪고 있는 에이프릴 소속사가 이나은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2일 DSP미디어 측은 고영욱 합성 사진 및 학교폭력(학폭) 의혹 관련에 대해 "오전 법무법인 엘프스를 통해 당사 아티스트를 향한 악의적인 합성 게시물과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사례를 형사 고소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아티스트들은 왜곡되고 악의적인 허위 게시물로 깊은 고통을 받고 있다. 해당 공지를 게재하는 현 시각부터 당사 아티스트를 상대로 한 악의성 짙은 비방과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담긴 게시물 작성 및 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다. 어떠한 선처나 합의 또한 없을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3년 이나은이 지인과 주고받은 댓글이라는 캡처본이 퍼지기 시작했다. 

캡처본에는 '이나은'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이 남자로 추정되는 지인의 글에 '너도 고영욱한테 성폭행당하고 싶어?'라는 댓글을 달았다. 고영욱은 과거 5차례에 걸쳐 미성년자 3명을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은 연예인이다. 

또한 'XX 싫어. 한 번만 더하면 쌍욕 할 거. 아빠한테 하라고 해야지. XX놈'이라며 욕설 가득한 댓글을 달기도 했다. 

고영욱 관련 발언에 대해 네티즌들은 크게 실망했고, 소속사는 캡처본에 대해 합성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와 함께 이나은을 향한 학폭 의혹도 나왔다. 

앞서 1일 네이트판에는 '에이프릴 이나은 학폭'이라는 제목으로 과거 이나은에 대해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처음 가해자가 이나은이라고 밝히지 않았던 게시자는 "(그 가해자는) 이유 없이 뒤에서 욕하고 째려봤으며 다른 무리 친구한테 'OO가 너 뒤에서 욕했다' 이런 식으로 이간질을 해 억울하게 욕설을 듣고 사이가 멀어질 뿐만 아니라 잘못한 거 없이 사과를 해야 했다"고 폭로했다. 

뒤늦게 이나은이라고 밝힌 게시자는 "저는 정말 억울한데 이나은이 아니라고 말 한마디만 해버리면 저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밖에 되지 않아 밝히지 않으려고 했고 지금 폭로하는 게 옳은 일인지도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이 학폭 논란에 대해서도 소속사는 '허위'라고 말했다. 이미 지난해에도 이나은을 향한 학폭에 소속사는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소속사는 이나은과 에이젝스 윤영의 열애설에 대해서도 "해명할 가치도 없다. 나은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두 사람의 열애설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윤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에이프릴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이현주를 향해 "현주야 미안한데 할 말은 하자. 너 때문에 우리 애들 너무 불쌍했다"라는 저격 글을 남겼다. 

이후 난데없이 이나은과 윤영의 럽스타그램 의혹이 불거졌고, 이 논란에 대해 소속사는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