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재난지원금 반기 든 홍남기에 "당신은 정말 나쁜 사람"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2-24 20:33
"대선주자 선호도 떨어지자 존재감 세우려는 의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 결정 과정에서 당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정말 나쁜 사람"이라며 강하게 질타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자신이 요구해온 '더 넓고 더 두터운'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관철하기 위해 재정당국을 강하게 압박하면서 의견 충돌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2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4일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홍 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당신들은 정말 나쁜 사람"이라며 "지금 소상공인들이 저렇게 힘든데 재정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공동취재단]

이 대표는 지난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공개적으로 홍 부총리와 당·정 협의에서 있었던 충돌을 공개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당시 "지난 일요일 당·정·청 회의에서 정부에 매우 강력한 의견을 전달했다"면서 "가기 전에 '싸울 준비를 하고 간다'는 이야기를 드렸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에서 "추경 편성에서 맞춤형 지원과 전 국민 지급을 함께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홍 부총리가 당일에 곧바로 페이스북에서 "추가적 재난지원금 지원이 불가피하더라도 전 국민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하겠다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 국가 재정은 화수분이 아니다"고 공개 반발했고, 당정 간 정면충돌 양상이 빚어졌다.

이후 당정이 '선별지급 우선'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홍 부총리의 '1승'이 점쳐졌다. 이 대표는 '더 넓고, 더 두텁게'라는 원칙 아래 추경안을 편성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10%대 초반으로 떨어진 뒤 뚜렷한 반등의 계기를 찾지 못하고 있는 이 대표의 대선주자 선호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와 각을 세워서라도 정치적 존재감을 세우려는 의도라는 해석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