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울상의 회장 오른 최태원 “견마지로 다하겠다”…함의는?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2-23 15:47
정기의원 총회서 낮은 자세로 회원사와 '협력' 강조 4대그룹 총수 중 대한상의 회장 처음...ESG경영 확산 기대
서울상공회의소(이하 서울상의)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았다고 생각한다”며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상의는 23일 서울 중구 태평로 대한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열린 ‘제24대 정기의원총회’에서 최태원 회장을 서울상의 신임 회장으로 공식 선출했다.

이날 선출 직후 최 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중요한 자리에 앉은 만큼 경제·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특히 그가 이날 내세운 ‘견마지로’는 나라나 임금을 위해 충성을 다하는 자신의 노력을 겸손하게 표현하는 말로, 향후 서울상의 및 대한상의 회원사를 위해 최 회장이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겸양의 자세를 취한 만큼 취임식도 별도로 열지 않고, 최 회장은 이날부터 3년의 서울상의 회장 임기를 시작한다.

최 회장은 이어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는 관례에 따라 다음달 24일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에도 선출될 전망이다.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에 오르는 것은 최 회장이 처음이다. 대한상의는 현 정부 들어 국내 최대 경제단체로 부상하면서 경제계를 사실상 대변하고 있다.

앞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국정농단 사건으로 과거의 위상을 회복하지 못하면서 대한상의가 대표 경제단체로서 입지를 굳힌 상황이다. 그동안 박용만 회장이 규제 개혁에 목소리를 강하게 낸 것도 이런 배경이다.

재계는 대한상의의 높아진 위상과 함께 최 회장이 추구하는 새로운 경영 비전이 경제계 전반으로 확산할 것이란 기대다. 최 회장은 SK그룹 계열사들에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꾸준히 강조하고 있다. 이를 재계 전반으로 확대하는 한편 코로나19 시대의 위기를 타개할 새로운 글로벌 경제 흐름과 규제 개혁 등에 대해서도 제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많은 분이 노력해주셨을 때 대한민국과 미래세대의 앞날을 위해 만들어갈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며 “많은 협조 부탁드린다”면서 회원사들의 협력을 당부했다.

한편 서울상의는 이날 총회에서 새로운 부회장들을 선임, 회장단을 개편했다.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 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7명이 서울상의 부회장에 새로 합류했으며 우태희 서울상의 상근부회장은 재선임됐다.
 

23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서울상의 의원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출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의장석에 앉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