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백신 우선접종 고려' 독일 초등학교·유치원 두달여 만에 개학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2-22 20:52
16개주 중 10곳 초교·유치원 대면수업 재개

개학한 독일 초등학교 2학년생들. [AFP=연합뉴스]

독일 정부가 백신접종 우선순위를 변경해 교사들에게 백신을 먼저 접종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가운데 독일 내 초등학교와 유치원 등 아동보육시설이 22일(현지시간) 두 달여 만에 문을 열었다.

현지 매체 타게스슈피겔 등에 따르면 이날부터 수도 베를린과 브란덴부르크주를 비롯해,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바이에른주, 바뎀뷔르템베르크주, 헤센주,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 등 16개주 중 10개주의 초등학교와 아동보육시설이 일제히 개학했다.

앞서 니더작센주와 작센주가 먼저 초등학교와 아동보육시설의 문을 연 것을 감안하면 독일 내 4개주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주에서 개학한 셈이다. 독일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식료품 등 생활필수품 판매매장을 제외한 모든 상점과 학교, 아동보육시설을 닫는 전면봉쇄를 시행해왔다.

이후 지난 10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주재한 연방정부·16개 주지사 회의에서 주 정부 별로 학교나 아동보육시설의 문을 열기로 함에 따라 이날 대부분의 주에서 두 달여 만에 개학을 한 것이다.

독일 정부는 이와 관련, 이날 오후 연방정부·16개 주 보건장관 회의를 열고 백신접종 우선순위를 변경해 교사들에게 백신을 먼저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대부분의 주에서는 우선순위 변경에 찬성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