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박상하, 학폭 인정…"진심으로 사과, 은퇴한다"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2-22 19:25
학폭 사실 일부만 인정…'감금 폭행'은 부인

삼성화재 박상하 선수[사진=연합뉴스]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휩싸인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의 베테랑 센터 박상하(35)가 사실을 인정하고 은퇴를 전격 선언했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학창 시절 학교 폭력을 범했다. 중학교 재학 시절 친구를 때렸고, 고교 재학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고 밝혔다.

그는 "상처를 받은 분들께 죄송하다"라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에 책임을 지고 은퇴하겠다"며 "앞으로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감금 폭행 주장에 대해선 부인했다.

박상하는 "지난 19일 포털사이트 게시판을 통해 게시된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소속 팀 삼성화재도 사과했다. 구단은 "피해자와 가족, 배구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박상하는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 구단에 은퇴 의사를 전해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삼성화재는 "향후 선수 선발 단계부터 학교 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겠다"며 "아울러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학교 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