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신현수 수석,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업무 복귀 일단락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2-22 13:53
“직무 최선 다행 수행”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달 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사실상 업무에 복귀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를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신 수석은 이날 오전 참모진 티타임에 참석한 데 이어 오후 2시에 예정된 수석·보좌관 회의에도 참석한다.

다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신 수석의 입장에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신 수석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일 취임 후 첫 검사장급 인사에서 자신의 의견을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이유로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의 거듭된 만류에 신 수석은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휴가를 갖고 거취 문제를 숙고했고, 이날 오전 정상 출근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