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재산공개] 유영민 靑비서실장 39억원…신현수 전 민정수석 51억원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3-19 00:21
과기부 장관 퇴임 후 1년 만에 8억원↑ 두 달 만에 옷 벗은 申, 40억원이 부동산 노영민, 청주·서초 아파트 팔고 ‘무주택’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달 24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39억1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퇴임 후 마지막 재산공개였던 2019년 12월(30억9000만원)보다 8억2000만원 늘었다.

청와대를 떠난 신현수 전 민정수석이 총재산 51억여원을 신고, 지난해 12월 새롭게 임용됐던 당시 현직자 중 재산 규모 1위를 기록했다. 또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서울 서초구 아파트와 청주 아파트를 모두 처분해 무주택자가 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103명의 재산 등록 사항을 19일 관보에 게재했다.

유영민 실장은 기존에 보유했던 송파구 신천동 아파트를 팔고 같은 동네의 더 넓은 평형의 주상복합 아파트(14억6000만원)를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우자 명의였던 경기도 양평 옥천면 단독주택(2억3000만원)은 장녀에게 증여, 장녀가 2주택자가 됐다.

특히 자신이 부사장을 지낸 LG CNS 비상장 주식 1만2642주(약 1억7900만원)를 갖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양평 일대에 3억1000원 상당의 땅 3533㎡(약 1068평)도 보유했다.

신 전 민정수석은 총 51억2000만원을 신고, 이달 공개자 중 진영 전 행정안전부 장관에 이어 두 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배우자의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18억5000만원)와 부부 공동 명의인 용산구 동자동 아파트 전세권(11억8000만원), 경기도 양평군 단독주택 전세권(2억8000만원), 서울 서초구 사무실(4억9644만원) 등 건물 재산이 약 40억원이었다. 종합편성채널인 채널A 비상장주식 2000주(1000만원)도 보유했다.

김종호 전 민정수석은 12억1175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으며 노 전 실장은 2주택 정리 과정에서 논란을 빚은 반포동과 충북 청주 아파트를 모두 매각해 무주택 상태로 나타났다. 대신 청주 복대동 아파트 전세권(3억9000만원)을 보유했다.

노 전 실장의 재산은 30억4900만원으로, 직전 신고(재작년 12월)보다 6억2900만원 늘었다. 부동산 매각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남 2주택자’였던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갖고 있던 서초구 서초동 아파트(15억2000만원) 외에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10억3000만원)에 대해선 지난해 12월 매매 계약을 체결, 지난달 26일자로 소유권이 이전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의 총 재산은 50억6000만원으로, 이번 공개자 중 재산 3위였다. 이번 공개자 중 재산 1위인 진 전 장관의 재산은 87억1000만원으로 종전 신고(2019년 12월)보다 약 6억원 증가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