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광저우 3시간 만에 주파" 中, '철도굴기' 가속페달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2-22 11:27
中, 자기부상열차 장거리노선 발표...시장 선점 박차

[사진=신화통신]

세계 최대 고속철도망을 갖춘 중국이 자기부상열차의 장거리노선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중국 당국이 '철도 굴기(堀起·우뚝 섬)'에 더욱 속도를 올리는 모습이다. 

21일 중국 경제 매체 증권시보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 국토자원청은 최근 '광둥성 국토공간계획(2020~2035년)'을 발표, 향후 15년 안에 충저우(琼州)해협 통로, 북부 생태발전구 고속도로 등 '6대 통로'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엔 상하이~선전~광저우 노선, 베이징~홍콩~마카오 노선 등 자기부상열차 철도 노선도 포함됐다. 중국 당국이 장거리 자기부상열차 철도 건설 계획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이 계획이 현실화된다면 시속 600㎞에 이르는 자기부상 열차로 상하이에서 광저우까지 거리(1600km)를 3시간 만에 주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증권시보가 전했다. 해당 거리는 비행기로 이동하는 데만 2시간 30분이 걸린다. 광저우에서 베이징까지의 거리(2000km)도 자기부상열차를 이용하면 약 3시간 18분 만에 갈 수 있다고 했다.

기존 고속열차보다 시간을 절반 이상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국 고속열차는 최고 속도가 시속 350㎞이며 항공기는 비행 시속이 800∼900㎞다. 자기부상열차는 고속철도와 항공기 간 속도 차이를 메울 것으로 시장은 기대하고 있다. 

증권시보는 장거리 자기부상열차 노선 계획이 발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그동안 중국에선 상하이~항저우(164km), 광저우~선전(110km) 등 비교적 짧은 거리의 자기부상열차 노선 계획만 발표됐었다. 

장거리 프로젝트를 기한 안에 성공적으로 마친다면 차세대 기술 수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시장의 중론이다. 세계 자기부상 기술 중심의 미래 철도 시장 규모는 2조 달러(약 22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기부상열차는 자석의 반발력을 이용해 차체를 궤도 위에 띄운 뒤 궤도 위를 미끄러지듯이 고속으로 주행하는 열차를 말한다. '궤도를 감싸 안는' 방식으로 운행되기 때문에 탈선 위험이 없다.

자기부상열차 개발은 중국 정부가 지난 2016년 내놓은 제13차 경제사회개발 5개년 계획의 핵심 프로젝트 중 하나로, 현재 베이징·광둥성 등 10여 개 지역에서 자기부상열차 도입을 추진 중이다.

여기에 당국이 지난해 경기 부양책의 일환으로 신인프라 사업에 고속철도를 포함시키면서 중국 철도굴기에 더욱 속도가 붙고 있다. 올해 초 중국은 두 번째 시속 600㎞ 이상의 자기부상열차 시제품을 내놨다. 이는 앞서 지난해 6월 중국의 거대 국유기업 중국중처(中國中車)의 자회사 칭다오쓰팡이 개발한 자기부상열차가 상하이의 시험 선로에서 시험 운행에 성공한 지 6개월 만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