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중대사에 리룡남...대북제재 속 북·중 경제협력 강화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2-19 14:55
리룡남 대사, 북한 내 대표적 '무역·경제통' 내각 부총리 오른 후에도 대외경제 업무

리룡남 전 무역상. [사진=연합뉴스]

주중국 북한대사에 리룡남 전 무역상이 발탁됐다.

북한 외무성은 19일 홈페이지를 통해 "중화인민공화국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특명전권대사로 리룡남이 임명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를 두고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 속 대중(對中)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61세의 리 신임 대사는 그간 대외경제부문에 몸담아왔다. 북한 내 대표적 '무역·경제통'인 셈이다.

그는 싱가포르 대사관 경제담당 서기관을 지내는 한편 무역성(대외경제성 전신)에서 2001년 부상(차관), 2008년 무역상(장관), 2016년까지 대외경제상을 두루 지냈다.

지난 2019년 정치국 후보위원 겸 내각 부총리에 오른 후에도 대외경제 업무를 도맡았다.

북한이 정통 무역 전문가로 평가받는 그를 주중 대사로 임명한 것은 전통적 우방이자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협력을 통해 경제난을 극복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동시에 미·중 전략적 경쟁 속 대중 외교 관계도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해석된다.

리 대사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최측근이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인민보안상(현 사회안전상)과 군 총참모장을 잇달아 지낸 리명수 최고사령부 제1부사령관의 조카다. 지난 2008년 무역상 임명 당시에도 최연소 관료로 꼽혔다.

한편 전임인 지재룡 전 대사는 올해 79세의 고령 인사다. 2010년 중국 대사에 발탁돼 11년간 자리를 지켜왔다.

지 전 대사는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부였던 장성택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