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TV, 게이밍 세졌다”...네오 QLED, 全라인업 게임기능 강화

석유선 기자입력 : 2021-02-14 11:00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TV 업계 첫 적용 게임 콘솔, PC 등 다양한 게임 플랫폼에 최적화된 기능 채택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게임을 즐기는 이들이 늘자, 삼성전자가 Neo QLED TV의 게이밍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삼성전자는 AMD와의 협업을 통해 50형부터 85형에 이르는 2021년 Neo QLED TV 신제품 전 라인업에 업계 최초로 AMD의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FreeSync Premium Pro)' 기능을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AMD와의 협업을 통해 50형부터 85형에 이르는 2021년 Neo QLED TV 신제품 전 라인업에 업계 최초로 AMD의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FreeSync Premium Pro)' 기능을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사업장에서 Neo QLED TV의 게이밍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AMD의 '프리싱크' 기술은 게임 콘솔이나 PC 등 다양한 게임 콘텐츠가 TV 등의 디스플레이로 전달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입력 지연이나 화면 끊김 현상, 화면 왜곡 등을 감소하거나 제거할 수 있는 기술이다.

특히 이번에 도입한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는 기존 프리싱크 기능에 명암비 최적화 기술인 HDR(High Dynamic Range) 기능을 추가해 화면 끊김 없는 부드러운 게임 영상을 HDR 화질로 더욱 더 선명하게 플레이 할 수 있게 만든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TV를 이용해 게임을 하는 사용자들의 80% 이상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XBOX)나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PS) 같은 게임 콘솔을 사용하고 있다. AMD의 프리싱크 기술은 게임 콘솔에도 적용돼 있기 때문에 TV로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기능 중의 하나로 인기다.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삼성전자의 Neo QLED에는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기술은 물론 다양한 게이밍 관련 기능들도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2018년 오토 게임 모드를 TV에 도입한 뒤 게이밍 TV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으며 그 결과,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게이밍 부문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글로벌 TV 시장은 보는 TV에서 즐기는 TV의 시대로 빠르게 넘어가고 있다"며 "더 좋은 화질과 큰 화면으로 즐기는 게이밍 경험은 점점 더 중요해질 것이며, 삼성이 TV 중심의 게이밍 경험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