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허청, 인공지능 기반 상표·디자인 검색시스템 개통

[자료=특허청]

특허청은 15일부터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상표·디자인 이미지 검색시스템을 운용한다고 14일 밝혔다. 

특허청은 AI 기반 이미지 검색시스템 구축을 위해 자체 보유한 200만건 이상의 상표·디자인 이미지를 AI 학습 데이터로 활용해 2년간 연구 실증·구현, 시범 운영을 거쳐 시스템을 완성했다. 

박종주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이번 시스템 개통으로 상표·디자인 심사관들은 심사 건당 수천 건의 이미지를 육안으로 검색해야 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검색에 드는 시간을 대폭 줄이고, 심사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검색시스템의 주요 기능은 출원된 이미지와 선행 등록된 이미지들을 비교한 검색 결과를 유사도 순으로 정렬해 보여주는 것이다. 특히 복수의 형상이 결합한 이미지 속에서 부분 이미지를 인식해 검색이 가능하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예컨대, 가방 이미지를 검색했을 때 가방 외형과 가방에 인쇄된 로고·캐릭터의 유사 이미지를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다. 또 상표·디자인에 대한 분류도 AI가 자동으로 추천해 분류코드를 지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관련기사
특허청은 지난해 서면문서 전자화, 해외 특허문헌 번역, 특허도면부호 인식에 AI 기술을 적용 완료했다. 올해는 대민상담 챗봇(chatbot), 지능형 특허 검색·자동 분류 등을 연구·개발한다. 챗봇은 문자 또는 음성으로 대화하는 기능이 있는 컴퓨터 프로그램이나 인공 지능을 말한다. 

박종주 국장은 "특허 행정 전반에 AI 기술을 도입해 심사·심판 업무의 효율성을 향상하기 위한 로드맵이 순조롭게 이행되면서 디지털정부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AI와 빅데이터 등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지식재산행정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