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조선업 올해도 순항···1월에도 글로벌 1위 수성

윤동 기자입력 : 2021-02-09 10:00
국내 조선업계가 지난달 글로벌 수주량 1위를 차지하면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아울러 선가도 반등하는 모습을 보여 지난해보다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글로벌 선박 발주량은 전체 170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총 66척)다. 이 중 한국 업체는 91만CGT(20척·54%) 수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월 기록했던 7만CGT(2척)와 비교해 13배 급등한 수준이다. 이에 경쟁국인 중국 51만CGT(32척·30%), 일본 26만CGT(12척·16%)의 수주량을 제치고 글로벌 1위를 지켰다.

특히 올해 1월 발주된 대형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1TEU는 6m 길이 컨테이너) 8척을 비롯해 대형 LNG운반선(14만㎥ 이상) 2척, 초대형 유조선(VLCC) 2척 등을 모두 수주하며 주력 선종에서 100%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한국은 글로벌 전체 선박 발주량 1924만CGT(738척) 중 가장 많은 819만CGT(187척)를 수주해 42.6%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중국이 788만CGT로 한국을 턱밑까지 쫓아왔고, 일본이 한참 떨어진 기록으로 3위에 그쳤다.

선가는 지난해 12월 대비 유조선, 컨테이너선, LNG선 모두 반등했다. 클락슨 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 역시 같은 기간 126포인트에서 127포인트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말 기준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459만CGT(35%)에 이어 한국 2188만CGT(31%), 일본 839만CGT(12%) 순으로 나타났다.

클락슨리서치 관계자는 "올해 해상물동량은 지난해 113억t 대비 5% 포인트 증가한 119억t으로 전망된다"며 "글로벌 선박 발주 시장 또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침체됐던 작년보다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한국조선해양 제공]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