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마다 중재…정세균 총리의 스마일 행보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2-03 17:09
국론분열 정쟁 과열마다 등장…중재안 언급 연초 인터뷰 횟수 높이며 직접 대화 시도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뜨거워진 정쟁의 소방수로 자주 등장하고 있다. 국무총리는 대통령을 보좌하며 행정부를 총괄하는 위치지만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자연스럽게 소통의 기회를 넓히고 있다. 주요 현안을 회피하기보다는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소탈하게 의견을 내놓는 게 정 총리의 스타일이다. 최근 늘어난 인터뷰도 그러한 모습 중 하나다.

정 총리는 최근 다양한 현안에서 소모적인 정쟁을 잠재우도록 원칙에 근거한 의견을 냈다. 북한 원전 건설 추진 의혹이 뜨거운 화제로 떠오르자 정치권은 연일 이를 두고 갈등을 키웠다.

이에 정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쩌면 정치에서 논쟁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인지 모른다"면서도 "여와 야가 뜨겁게 싸우는 이유는 오로지 국민을 위해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가 국민을 걱정해야지 국민이 정치를 걱정해야 되겠느냐"라고 반문했다. 이는 이낙연 여당 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일부 평가한 발언이지만, 주 내용은 정치권에 건네는 당부에 가깝다.

또 최근 담뱃값 인상 논란을 두고도 국민의 불만이 커지자 정 총리가 직접 긴급 진화에 나섰다. 일반적으로 이런 사안은 해당 부처가 나서 해명을 하고 끝내는 경우가 많지만 국민들에게 민감한 사안이다 보니 정 총리는 자신이 직업 마이크를 들고 사실을 밝혔다.

대정부 질문을 앞둔 3일 정 총리는 지나친 정쟁의 자제도 당부했다. 대정부 질문은 국회와 행정부가 국정운영을 조율하고 정책을 의논하는 소중한 자리라는 게 정 총리의 주장이다. 정 총리는 "정부는 국회에서 국민을 위해 의논하고 토론하고 싶다"라고 소모적이고 프레임에 갇힌 정쟁은 피해줄 것을 호소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의 방역 등 민생문제 중 민감한 사안도 가장 먼저 챙기고 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의 매일 주재하며, 다양한 현안을 동시에 살펴보고 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방역과 민생이 흔들릴 때마다 바로잡아주는 역할을 맡고 있다.

정 총리는 인터뷰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3일 총리실에 따르면 지난해 취임부터 진행한 인터뷰는 서면과 대면을 모두 포함해 62건에 달한다. 특히 지역언론사부터 외신까지 규모와 형태를 구분하지 않고 소통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1주년을 돌아보는 취지에서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진행한 인터뷰만 20건이다. 전체의 30%에 달하는 양이다.

임기가 1년을 넘어가면서 정 총리의 퇴임에도 관심이 쏠린다. 박근혜 전 정부와 현 문재인 정부의 총리를 모두 살펴봐도 임기 2년을 넘긴 총리는 이낙연 대표가 유일하다. 이처럼 우리나라 총리의 임기는 매우 짧은 편이다. 일각에서는 정 총리가 4월 7일 재·보궐선거 이후 자리를 떠날 것이란 이야기도 있다. 하지만 국가의 위기상황을 고려해 정 총리가 어수선한 코로나19 정국을 깔끔하게 마무리 짓고 나갈 것이라는 추측도 나온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