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發 양극화] ② 경제는 어쩌나… WB "경제성장, 예상보다 악화" 우려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2-03 08:00
UBS "2022년 말 돼야 전세계 인구 20% 접종" 국가 내부 정치 분쟁 악용 가능성 제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21년 경제 회복의 향방이 백신에 달렸다는 것은 누구도 부정하지 않는다. 백신 접종으로 집단 면역을 달성해야 경제 활동을 정상화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얘기하면 백신 접종이 지연되고, 선진국과 신흥국 간의 백신 보급 양극화 문제가 지속되면 신흥국 경제를 압박해 글로벌 경제의 회복 시점도 늦출 수 있다.

이미 세계보건기구(WHO)는 작년보다 올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를 두고 국제상공회의소(ICC)와 세계은행(WB)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당초 예측치를 하회할 수 있다는 비관적 전망을 제시했다. WB는 백신 접종이 지연되면 올해 경제성장률을 기존에 전망한 4.0%에서 1.6%로 낮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백신 접종률은 그다지 희망적이지 않다.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현재의 접종률이 유지될 경우 올해 연말까지 전세계 인구의 단 10%만 백신을 맞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22년까지의 접종률도 21%에 그친다. 올해 안에 인구의 3분의 1 이상이 접종하는 국가는 10개국에 불과할 것으로 봤다.

특히 접종 지연 문제는 신흥국만의 이슈가 아니라는 점에서 리스크가 크다. 미국과 유럽에서도 백신 물량 부족으로 접종이 지연되고 국가 간 갈등까지 표출되는 사례가 나왔다.

유럽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생산이 늦어지자 '백신민족주의'까지 등장했다. EU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초기 백신 공급이 예정보다 늦어질 수 있다고 밝히자 "용납할 수 없다", "원인을 조사하겠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아스트라제네카가 EU보다 영국을 우선시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EU는 유럽 권역 내에서 생산된 백신의 수출을 막겠다며 백신이동경로 추적 시스템을 도입하겠다는 무리수를 두고, 물량 부족이 사실인지 확인하겠다면 아스트라제네카의 공장을 급습했다. 논란이 빗발치자 EU는 결정을 번복했다.

그러나 백신을 둘러싼 갈등으로 민족주의까지 등장했다는 지적은 피해갈 수 없게 됐다. 미국의 CNN은 "WHO가 우려했던 백신민족주의가 가장 높은 수준의 평등을 자랑으로 여겨온 유럽에서 시작됐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유럽연합(EU)은 올해 여름까지 인구의 70%에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었지만 접종률은 2%에 그친다.

국제적 분쟁 뿐만 아니라 각 국가별로도 백신을 정치적·외교적으로 이용하는 사례가 등장했다.

유라시아 그룹은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신흥국에서 백신이 정치적·외교적인 수단으로 악용되거나 정부에 대한 시위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볼리비아 등 러시아 우방국들은 신뢰성이 부족한 러시아 백신을 도입했는데 이러한 결정 대부분은 이념적인 판단에 근거한다"고 보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