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관리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코퍼레이트 나이츠가 선정한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이하 글로벌 100)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하는 글로벌 100은 캐나다의 미디어 그룹이자 투자 리서치 기관인 코퍼레이트 나이츠가 평가하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지수이다.

올해 코퍼레이트 나이츠 순위는 매출액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가 넘는 8080개 기업을 대상으로 했다. 평가 기준은 기업의 재생 가능 에너지 및 에너지 감축률, 이사회, 리더십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성과 지표 등이며 올해는 임원진의 인종 다양성과 투명한 기업 투자가 새로운 지표로 추가됐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ESG에 대한 헌신을 인정받아 코퍼레이트 나이츠의 2021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서 전년 대비 28계단 상승한 세계 1위로 올라섰다.

토비 힙스(Toby Heaps) 코퍼레이트 나이츠 최고경영자(CEO)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스마트 솔루션에서 수익의 70%가 발생하고 투자 자금 중 73%를 해당 비즈니스에 재투자하고 있다” 며 “에너지 관리뿐만 아니라 인종과 성별의 다양성 부문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말했다.

장 파스칼 트리쿠아(Jean-Pascal Tricoire)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회장 겸 CEO는 “이번 수상 결과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고객사와 함께 지난 15년간 세계를 더욱 친환경적으로 만든 노력의 결실”이라며 “지속가능성은 우리의 직원, 파트너, 공급 업체, 고객 및 커뮤니티와 함께 성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코퍼레이트 나이츠가 선정한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사진=슈나이더 일렉트릭]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