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 작년 매출 2000억원 지붕 뚫었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1-28 09:08
햇반·비비고 만두 이어 메가 제품 등극 글로벌 매출 탄력…2017년 대비 3배↑ “올해 매출 2600억원 달성 주력할 것”

CJ제일제당 비비고 차돌육개장.[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비비고 국물요리가 ‘집밥’ 트렌드를 이끌며 매출 2000억원대 메가 제품으로 등극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국물요리가 지난해 매출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햇반, 비비고 만두에 이어 비비고 국물요리가 세 번째로 메가 제품 반열에 올랐다.

2016년 6월 출시된 비비고 국물요리는 출시 첫해 매출 140억원을 기록했다.

이후 2017년 860억원, 2018년 1280억원, 2019년 1670억원, 지난해 2180억원의 판매고를 올리며 폭발적으로 성장해왔다.

작년 한 해만 1억봉 이상 판매됐는데, 이는 국민 1인당 두 그릇 이상 먹은 셈이다.

밥과 국이 기본인 한국인 식탁에 필요한 ‘또 하나의 집밥’이자 하나의 식문화로 평가 받는다.

이는 1년에 한 번 이상 구입한 가구수의 비중인 ‘침투율’에서도 나타난다.

CJ제일제당 조사에 따르면 국물요리 침투율은 최근 1년 기준(2019년 10월~2020년 9월) 51.8%로 전년 동기 대비 5.6% 포인트 올랐다.

이 중 초등자녀 가구와 중고등자녀 가구 침투율은 각각 62.8%, 61.3%로 전체 평균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정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인기 외식 메뉴들을 제품화한 차돌육개장, 진국설렁탕, 전복미역국, 갈비탕 등을 찾는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비비고 국물요리 인기에 힘입어 식품업체들이 다양한 제품들을 출시하며 시장은 더욱 커졌고, 소비자 선택의 폭도 넓어졌다.

실제 닐슨 코리아 기준 상온 국·탕·찌개 시장은 지난해 약 3120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30% 이상 성장했다. 비비고 국물요리는 작년 시장점유율 43%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 같은 성과에 대해 CJ제일제당은 전문점 수준의 맛과 품질, 편의성과 더불어 다양한 메뉴 라인업 등이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매출에도 탄력이 붙었다.

지난해 비비고 국물요리 해외 매출은 사골곰탕, 삼계탕, 육개장 등을 중심으로 2017년 대비 3배로 껑충 뛰었다.

수출 대상국도 미국, 일본, 중국, 대만, 인도, 파라과이 등까지 모두 40여개국으로 늘었다.

특히 비비고 삼계탕 판매에 본격적으로 나선 미국에서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한인뿐 아니라 현지인을 타깃으로 ‘한국 보양식 문화 알리기’에 집중한 결과라는 게 CJ제일제당의 설명이다.

올해는 국가별 수출 규격에 맞춘 전용제품 출시를 확대하고 유통 채널을 넓혀 글로벌 매출을 전년 대비 30% 가량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올해 비비고 국물요리 매출 2600억원 달성에 주력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국물요리가 국민 집밥 대표 제품으로 HMR 전체 시장 성장을 견인하며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점점 높아지는 소비자 눈높이와 입맛에 맞는 제품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