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사측 합의 파기…2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1-27 14:42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택배노조 관계자들이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지난 21일 택배 업계 노사와 정부는 분류작업을 사측이 책임지는 내용을 골자로 한 1차 합의문에 서명했다. 하지만 택배 노조는 택배사들이 일방적으로 사회적 합의를 파기했다며 총파업을 선언, 29일부터 배송업무에만 전념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오는 2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가다. 택배 분류작업을 택배회사 책임으로 명시한 사회적 합의를 한 지 6일 만이다. 노조는 사측이 합의를 파기했다고 주장했다.

택배노조는 27일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사들 사회적 합의 파기로 오는 29일을 '공짜노동 분류작업 거부 선포의 날'로 정하고 이날부터 배송 업무만 전념한다"고 밝혔다.

택배 배송 첫 단계가 분류작업인 만큼 사실상 파업에 들어가는 것이다. 노조는 지난 20∼21일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했고 전체 조합원 97%가 투표해 91%가 찬성했다. 파업 참여 인원은 우체국 3000여명, CJ대한통운·한진·롯데·로젠 소속 2000여명 등 모두 5000여명이다.

이들은 택배회사들이 사회적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해 불가피하게 파업에 나선다고 강조했다. 지난 21일 노사 사회적 합의에서 택배사가 분류작업 전담인력 배치를 약속하고도 실제론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택배 배송에 앞서 분류하는 업무는 택배기사 '공짜노동'이자 과로사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노조는 택배사들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투입 인력 외에 충원하지 않기로 한 건 사실상 택배기사에게 업무를 떠맡기는 것이라 주장한다. 당시 CJ대한통운은 4000명, 롯데와 한진택배는 각각 1000명을 분류 인력으로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업체들이 택배 노동자에게 장시간 과로사 원인인 공짜 노동 분류작업을 계속하라고 한다"면서 "이대로는 설 특수기 또다시 쓰러질 게 명백히 예측된다"고 지적했다.

국민에겐 이해와 동참을 호소했다. 택배노조는 "택배 노동자들을 살리자는 마음으로 총파업을 선택한 노조에 손을 내밀어달라"며 "국민 모두가 함께하는 총파업을 승리로 만들어달라"고 밝혔다.

장기간 협상을 벌인 택배 노사는 지난 21일 새벽 정부·국회 등이 참여한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 분류작업 인력 투입을 비롯해 이 업무를 택배사 책임으로 명시하고 심야배송 제한 등을 담은 합의문에 서명했다. 총파업을 준비 중이던 택배노조는 계획을 철회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