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폭행' 혐의 래퍼 아이언, 숨진 채 발견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1-25 15:48

지난달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래퍼 아이언이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5분경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아이언이 쓰러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당시 아이언은 피를 흘린 채 발견됐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언은 지난해 12월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미성년자를 야구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으나 기각됐다. 2017년에는 전 여자친구 상해 등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2016년에는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징역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