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피해자다움이란 결코 존재하지 않아”

신승훈 기자입력 : 2021-01-25 10:48
"닥쳐올 부당한 2차 가해가 참으로 두렵워"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철 정의당 대표에게 성추행을 당한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25일 “피해사실을 공개함으로써 저에게 닥쳐올 부당한 2차 가해가 참으로 두렵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그보다 두려운 것은 저 자신을 잃어버리는 일이다. 만일 피해자인 저와 국회의원인 저를 분리해 피해자를 보호한다는 이유로 영원히 피해사실을 감추고 살아간다면, 저는 거꾸로 이 사건에 영원히 갇혀버릴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렇기에 제가 겪은 고통에 대해 이야기하고 이 문제로부터 진정 자유로워지고자 한다”면서 “그렇게 정치라는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을 겪으며 깊이 깨달은 것들이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자다움’이란 결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어떤 여성이라도 성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제가 현직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은 결코 제가 피해자가 될 수 없음을 의미하지 않았다”면서 “성폭력을 저지르는 가해자들이 어디에나 존재하는 한, 누구라도 성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피해자는 어떤 모습으로나 존재할 수 있다. 저는 사건 발생 당시부터 지금까지 마치 ‘아무 일도 없는 사람’처럼 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 “속으로 아무리 고통스럽더라도 정해진 일정을 소화하고, 토론회에 참석하고, 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은 저의 피해를 눈치채지 못했다”면서 “피해자의 정해진 모습은 없다. 그저 수많은 ‘피해’가 있을 뿐이다. 피해자는 여러분 곁에 평범하게 존재하는 모든 여성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성추행 사건 공개와 관련해 “문제를 제기하고 공개적인 책임을 묻기로 마음먹은 것은 이것이 저의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이자, 제가 사랑하며 몸담고 있는 정의당과 우리 사회를 위하는 길이라고 믿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또한 설령 가해자가 당대표라 할지라도, 아니 오히려 당대표이기에 더더욱 정의당이 단호한 무관용의 태도로 사건을 처리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대한민국 21대 국회의 국회의원입니다. 저의 일상은 정치의 최전선”이라며 “성폭력에 단호히 맞서고 성평등을 소리높여 외치는 것은 저의 정치적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