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서 중국동포간 살인사건....50대 남녀 두 명 숨져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1-23 08:30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중년 남녀 두 명이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용의자 모두 중국동포(조선족)인 것으로 파악하고,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23일 영등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22일 오후 8시 10분경 대림동 한 골목에서 50대 남녀 두 명이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용의자는 이들 피의자들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차량을 통해 달아났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피의자 두 명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사건 현장에는 용의자의 지인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있었는데, 이 지인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용의자가 흉기를 휘두르자 말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도주한 용의자의 동선을 추적 중이다.

대림동에서 중국 동포 간 살인 사건이 일어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 12월 13일 대림동 대림역 인근에서 당시 25살 중국동포 황모씨가 같은 중국동포 26살 A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황씨는 범행 직후 중국 하얼빈으로 도주했지만 황씨 어머니의 설득으로 자진 입국해 처벌을 받았다. 

 

서울 대림동 흉기 난동, 2명 사망 (서울=연합뉴스) 지난 22일 오후 8시 10분께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골목에서 중년 남녀 2명이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이들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 CCTV 등을 토대로 도주한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사진은 사건 현장 모습.[사진=연합뉴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