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집단면역 70%에 유아·청소년·접종기피자 제외"

전환욱 기자입력 : 2021-01-22 15:55
"집단면역 수준·목표에 따라 기준 상이"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집단면역 목표를 접종률 70%로 설정한 가운데, 여기에 아동·청소년, 접종 기피자가 제외된 규모라고 설명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지난달 3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및 2021년 의사 국시 시행방안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2일 "아동과 청소년은 예방접종 대상이 아니다"라며 "또 접종을 안 하려는 사람도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전반적으로 고려했을 때 전체 인구의 70% 수준에서 예방접종을 하고, 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밝혔다.

앞서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전날 온라인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인구의 70%가 접종해야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권 장관은 전 국민 대상 1차 접종이 오는 9월 시행되면, 11월에는 국민의 70%가 면역력을 가질 것이라고 봤다.

정부와 방역당국이 집단면역 목표로 정한 70%에 대해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집단면역을 위해 전체 인구의 50~60%가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인구의 80%가 면역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윤 방역총괄반장은 "전반적으로 인플루엔자는 집단면역을 위한 항체 형성이 50% 미만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다고 전문가들이 이야기한다. 인플루엔자만큼 코로나19 백신을 맞혔을 때 그러한 예상치가 된 것 같다"며 "파우치 소장이 80%라 언급한 건 개인적인 판단인지, 그 정도가 돼야 집단면역이 될 것이란 의미가 다양하게 쓰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를 완벽히 차단하기 위한 집단면역일 수도 있고, 어느 정도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감염재생산지수가 낮아지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는 수준의 집단면역일 수도 있다"며 "집단면역 수준, 집단면역을 통해 달성하려는 목표가 무엇인지에 따라 기준이 상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